디지서트, 프로스트앤설리번의 TLS 인증서 시장 부문 ‘2020 올해의 글로벌 기업’에 선정

프로스트앤설리번(Frost & Sullivan)이 전송계층보안(Transport Layer Security, TLS) 인증서 시장에 대한 분석을 기반으로 디지서트(DigiCert)에 ‘2020 올해의 글로벌 기업상’을 수여했다.

자세한 내용

디지서트, 프로스트앤설리반의 TLS 인증서 시장 부문 ‘2020 올해의 글로벌 기업’에 선정

2020년 7월 13일, 서울 – 프로스트앤설리반(Frost & Sullivan)이 전송계층보안(Transport Layer Security, TLS) 인증서 시장에 대한 분석을 기반으로 디지서트(DigiCert)에 ‘2020 올해의 글로벌 기업상’을 수여했다. 디지서트는 새로운 표준의 채택을 지원하고, 업계 최고의 최신 공개키기반구조(PKI) 기술을 지속적으로 혁신하며 비즈니스 성장 측면에서 강력한 시장 리더십을 보여주었다. TLS/SSL 시장에서의 경쟁력과 함께, 디지서트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의 장치 보호 및 양자내성암호(Post-Quantum Cryptography, PQC)의 개발과 같은 새로운 보안 기술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디지서트는 이러한 기술의 개발과 새로운 보안 활용 사례를 처리하기 위한 기준을 정의함으로써 인터넷 보안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기업 10곳 중 7곳 “양자컴퓨팅, 커다란 보안 위협”

글로벌 기업 중 71%가 양자컴퓨팅의 출현을 커다란 보안 위협으로 우려하고 있으며, 55%는 3년 내인 2022년 경 양자컴퓨팅을 악용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양자내성암호(PQC)를 활용해야 하는 시기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세한 내용

디지서트 “양자컴퓨팅 출현, 정보보호에 심각한 위협”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디지서트는 글로벌 기업 71%가 양자컴퓨텅의 출현을 커다란 보안 위협으로 우려하고 있으며, 실제 양자컴퓨팅 위협이 3년 이내에 나타날 것이라는 ‘2019 양자내성암호(PQC)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자세한 내용

“양자컴퓨팅 보안 위협 3년 내 나타날 것…양자내성암호 시급”

[데이터넷] 양자컴퓨팅 기술 경쟁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이로 인한 위험성을 경고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디지서트의 ‘2019 양자내성암호(PQC)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기업 71%가 양자컴퓨팅의 출현을 커다란 보안 위협으로 우려하고 있으며, 실제적인 양자컴퓨팅 위협은 3년 이내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

빠르게 다가오고 있는 양자컴퓨팅 위협…디지서트, 보고서 발표

TLS/SSL, IoT(사물인터넷) 및 PKI(Public Key Infrastructure, 공개키 기반구조) 보안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기업 디지서트(DigiCert, Inc.)가 ‘2019 양자내성암호 조사 보고서(Post-Quantum Crypto Survey)’를 발표하고, 글로벌 기업 71%가 양자컴퓨팅의 출현을 커다란 보안 위협으로 우려하고 있으며, 실제적인 양자컴퓨팅 위협은 3년 이내에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

양자컴퓨팅 출현, 일반기업에는 보안위협으로 다가온다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글로벌 기업 71%가 양자컴퓨팅의 출현을 커다란 보안 위협으로 우려하고 있으며, 실제적인 양자컴퓨팅 위협은 3년 이내에 나타날 것이라는 내용의 보고서가 발표돼 충격을 주고 있다. TLS/SSL, IoT 및 PKI(Public Key Infrastructure, 공개키 기반구조) 보안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기업 디지서트(DigiCert, Inc.)가 ‘2019 양자내성암호 조사 보고서(Post-Quantum Crypto Survey)’를 발표하고 이와 같이 밝혔다.

자세한 내용